안드로이드로 갈아타고 있는 대형 핸드폰 제조사들

아래의 글은 NYT에 게재된 “Big Cellphone Makers Shifting to Android System”(2009.10.25) 기사를 번역한 글입니다. 본문과 같이 실었습니다.

안드로이드폰의 해외 마켓 상황에 대해을 이해하시는 데 도움이 되시길 바랍니다.

@sbroh

Big Cellphone Makers Shifting to Android System

안드로이드로 갈아타고 있는 대형 핸드폰 제조사들

Published: October 25, 2009

Since 1996, Microsoft has been writing operating systems for little computers to carry in your pocket. It was a lonely business until the company’s perennial rival, Apple, introduced the Web-browsing, music-playing iPhone. But now that smartphones are popular, Microsoft’s operating system, Windows Mobile, is foundering.

1996년 이래 주머니 속에 들어가는 포터블컴퓨터에 탑재되는 OS를 만드는 회사는 마이크로소프가 유일한 회사 같이 보이기도 했다. MS의 지긋지긋한 경쟁사, 애플이 인터넷도 되고 MP3 플레이어 역할도 하는 아이폰을 내놓기까지는.  이제 스마트폰이 대중화된 세상이 왔고은 MS의 모바일용 OS인, Windows Mobile(윈모)은 침몰하기 시작하고 있음.

Andrew Lees, Microsofts vice president for mobile communications, 모토롤라의 셀폰SW의 전략을 수정했다고 말씀하심~

Andrew Lees, Microsoft's vice president for mobile communications, 모토롤라의 셀폰SW의 전략을 수정했다고 말씀하심~

More cellphone makers are turning to the free Android operating system made by Microsoft’s latest nemesis, Google.

점점 더 많은 핸드폰제조사들이 안드로이드OS를 채택하기 시작. 바로 마이크로소프트 최대의 적, Google이 내놓은 공짜OS를.

Cellphone makers that have used Windows Mobile to run their top-of-the-line smartphones — including Samsung, LG, Kyocera, Sony Ericsson — are now also making Android devices.

기존 출시되는 스마트폰의 최고급모델에 MS사의 윈모만을 탑재해서 내놓던 핸드폰 제조사들이 (삼성, LG, 교세라, 소니에릭슨 등) 이제는 안드로이드폰을 만들고 있는 중.

Twelve Android handsets have been announced this year, with dozens more expected next year. Motorola has dropped Windows Mobile from its line entirely in a switch to Android. HTC, a major cellphone maker, expects half its phones sold this year to run Android. Dell is using Android for its entry into the cellphone market.

금년에 이미 12개의 모델이 출시되었으며 내년에도 역시 수십 종의 안드로이드폰이 출시될 것으로 예상. 모토롤라는 윈모를 완전히 포기, 안드로이드로의 전환을 선언, 또한 유력 핸드폰 제조사인  HTC는 금년 내에 팔리는 모델 중 절반 정도가 안드로이드폰이 될 것으로 예상. 새롭게 핸드폰 시장으로 진입하는 Dell도 안드로이드를 채택하기로.

All four of the largest carriers in the United States have now agreed to offer Android phones. When the first Android handset, the G1 from HTC, was introduced last fall, only T-Mobile offered it. Now, Verizon, the largest carrier, is putting a huge promotional push behind the Droid from Motorola, set to be introduced this week. Even AT&T, the home of the iPhone, recently said it would join the Android party next year.

미국의 4대 통신사들도 안드로이드폰을 채택하기로 결정. 작년 가을 HTC사의 H1이라는 최초의 안드로이드폰이 출시되었을 때 T- Mobile만이 이 폰을 채택. 그러나 이제 최대 이통사인 Verizon이 Motorola의 Droid를 대대적인 프로모션을 통해서 밀고 있음. 이 폰은 금주 내에 출시될 예정. 심지어 아이폰의 짝짜꿍인 AT&T도 내년에 안드로이드 진영에 합류할 것이라 발표.

대형 핸드폰제조사 모토롤라사가 오픈소스인 안드로이드로 갈아타다. 사진은 모토롤라사의 Cliq smartphone.

대형 핸드폰제조사 모토롤라사가 오픈소스인 안드로이드로 갈아타다. 사진은 모토롤라사의 Cliq smartphone.

Google is rapidly introducing updates to Android, each named after a bakery sweet. Version 1.5 (cupcake) came out in April, version 1.6 (donut) appeared in September. Version 2.0 (éclair) is expected to appear on the Droid.

구글은 안드로이드의 업글을 신속히 진행중. 제과점 빵 이름을 딴 안드로이드 버전들은 4월에 1.5버전(cupcake) 출시, 9월에 1.6버전(도넛)발표. Droid에는 2.0버전(éclair)가 탑재되어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음.

“A lot of manufacturers are walking into our office and talking about how important Android is becoming to them,” said Cole Brodman, the chief development officer of T-Mobile, the first carrier to sell phones with Google’s software. “Android is ramping with more manufacturers and more price points. It is going to have a pretty significant impact.”

“많은 제조사들이 저희 사무실로 찾아와 안드로이드가 그들에게 얼마나 중요한 존재가 되었는지에 대해서 말해주고 있습니다” 구글의 SW로 만든 최초의 폰을 시장에 내놓은 T-Mobile의 개발책임대표 Coe Brodman의 말씀. “안드로이드는 많은 제조사들에게 놓칠 수 없는 호재이자 가격면으로도 매우 중요한 존재입니다 시장에 큰 영향을 줄 것입니다”

Android is on only 1.8 percent of smartphones worldwide, according to Gartner, and Windows Mobile software still dwarfs Android. But Microsoft is slipping. The percentage of smartphones using the Windows Mobile system has plummeted to 9.3 percent, from 12 percent in the second quarter of 2008. Microsoft fell behind Apple, which shot up to 13.3 percent, from 2.8 percent. (Nokia’s Symbian operating system is the world leader, followed by Research In Motion’s OS for its BlackBerrys.)

가트너의 발표에 따르면 전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안드로이드OS가 차지하고 있는 비중은 겨우 1.8%. 아직 윈모에 비해서 새발의 피. 그러나 MS는 미끄럼틀을 타고 있음. 2008년 시장점유율 12%에서 9.3&로 떨어짐. MS는 이미 2.8%에서 13.3%를 치고 올라간 애플에게도 뒤지고 있는 실정. (노키아의 Symbian이 1위이며 RIM사의 Blackberry가 뒤를 따르고 있음)

Android does have its share of doubters. “The industry has decided that Android is going to be a huge hit, but I’m skeptical,” said Tero Kuittinen, an analyst with MKM Partners. “To have legs, you have to be a hit. The first three Android devices didn’t connect with the mass market.”

물론 안드로이드의 성공에 대해서 의심을 품고 있는 사람들도 있음. “업계에서는 안드로이드가 큰 성공을 거둘 것이라 보는데.. 난 좀 회의적입니다” MKM의 애널리스트 Tero Kuittinen의 말 “안드로이드가 제대로 뿌리를 내리려면 일단 마켓에서 성공을 해야 하는데, 안드로이드를 탑재한 첫 세 모델은 시장에서 큰 성공을 거두지 못했지요”

Nevertheless, Android is free, while Windows Mobile costs manufacturers $15 to $25 a phone.

중요한 포인트, 안드로이드는 공짜라는 점!. 윈모를 쓰려면 제조사들은 15-25불의 라이센스비를 지불해야 함.

Google’s software is intended for modern screens you tap with a finger, while Windows Mobile was built for use with a stylus. Android has attracted far more applications for consumers in the first year than Windows Mobile has in a decade. As a result, Android is winning over the world’s largest cellphone makers.

윈모OS가 스타일러스펜을 이용하는 방식으로 설계된 점에 반해 안드로이드는 손가락으로 스크린을 터치하는 것을 기본으로 설계된 점. 윈모가 지난 10년에 걸쳐 만든 것보다 더 많은 수의 어플들이 소비자들을 유혹하고 있음. 결론은 뭐냐. 안드로이드는 전세계 최대 핸드폰 시장에서 우위를 점해가고 있다는 사실.

One part of the appeal is that, unlike other operating systems, Android is open source software, so anyone can use or change it.

다른 반론. 다른 OS들과 달리 안드로이는 오픈소스라는 점. 아무나 사용, 수정, 변경이 가능하다는 점.

“We have access to the source code,” said Sanjay Jha, the co-chief executive of Motorola. “To do that on any other platform would be very difficult.”

모토롤라의 공동대표 Shanjay Jha의 말 “우리는 소스코드에 접근할 수 있죠. 다른 플랫폼에서는 매우 어려운 일이죠.”

HTC, the Taiwanese cellphone company that has grown quickly in recent years making only Windows Mobile phones, also finds the customization attractive because Android phones allow users to add apps. “Customers are really embracing personalization, and Android brings that to the forefront,” said Jason Mackenzie, HTC’s vice president for North America.

지난 수년간 윈모용 폰만 만들면서 핸폰제조업계중 메이저로 떠오른 대만의 HTC 역시 안드로이드폰이 자유롭게 커스토마이징될 수 있다는 점에 큰 매력을 느끼고 있음. 왜냐. 이용자들이 앱을 만들어 올릴 수 있으므로. “고객들이 개인화를 진짜 제대로 수용하고 있습니다. 안드로이드가 그걸 전면에 내세우고 있는 거죠”  HTC 미국법인 부사장 Jason Mackenzie의 말.

Windows Mobile, by contrast, appeals more to corporate computing managers who like how it connects to Microsoft’s e-mail and office software.

상대적으로 윈모는 MS사의 이메일, 오피스제품군을 사용하고 있는 기업 전산 매니저들에게 인기.

“A year ago, we significantly changed our strategy,” said Andrew Lees, Microsoft’s senior vice president for the Windows Mobile effort. “Our value proposition is you can get your business and your consumer scenarios on the PC, and in a relevant way for you on the phone.”

“1년 전, 우리는 전략을 크게 수정했습니다” 윈모 관련 MS사 수석부사장 Andrew Lee의 말 “우리의 장점은 PC상에서 벌어지는 사업과 고객에 대한 전략 등을 그대로 핸드폰에서 연결할 수 있게 해준다는 거입니다”

But Microsoft has not announced a release date for Windows Mobile 7.

MS는 아직 윈모7 버전이 언제 출시될 지 발표를 하지 않고 있음.

“You will see a speedy set of innovation for us in the next 6, 12, 24 months,” said Robert J. Bach, president of Microsoft’s entertainment and devices division at a news media event in New York to introduce a quick revision of the operating system called Windows Mobile 6.5. “Should we have picked up on the trends a little sooner? It’s hard not to say we should have,” he added.

“향후 6,12,24개월 안에 빠르게 발전되어 나가는 제품들을 보실 수 있을 것입니다.” 윈모6.5 OS의 신속한 후속판을 내놓은 뉴욕의 한 미디어이벤트에서 MS사 엔터테인먼트 담당 사장 Robert J. Bach의 말 “좀더 빨리 트렌드에 적응했었을까요? 아니라고 하기는 좀 어렵군요.”

So far, Microsoft has not been able to answer critics who say its operating system is old, slow and hard to use.

“Windows Mobile is simply dated, and that hasn’t changed in this release,” said Avi Greengart, research director for consumer devices at Current Analysis.

지금까지 MS는 그들의 OS가 낡았고 느리고 사용하기 어렵다라는 비판에 뭐라 할 말이 없었을 것.

“윈모는 한마디로 낡았죠. 최근의 발표작도 뭐 크게 바뀐 것 없구요” Current Analysis사의 소비용품 부분 리써치팀장 Avi Greengart씨의 말.

Indeed, a J. D. Power & Associates survey found that Windows Mobile had the lowest satisfaction rating among customers of any smartphone operating system. The iPhone has by far the most satisfying software, the study found. Android is a distant second, followed closely by BlackBerry’s operating system.

실지로 J. D. Power & Associates의 조사에 의하면 모든 스마트폰OS중 사용자 만족도에서 꼴찌를 기록. 아이폰이 가장 만족스러운 SW로 조사됨. 안드로이드가 좀 거리가 있는 2위, 블랙베리의 OS가 큰 격차 없이 3위.

Windows Mobile scored below average on every attribute, said Kirk Parsons, director of the study, especially in ease of operation, speed and stability.

Android’s supporters say that in contrast, Google’s software and the devices that run it are evolving very quickly.

조사팀장 Kirk Parsons에 따르면 윈모는 대부분 항목에서 평균이하의 점수를 기록. 특히 운영 편리성, 속도, 안정성 측면에서는 최하위.

안드로이드 지지자들은, 상대적으로, 구글의 SW와 장치들은 매우 빨리 진화하고 있다고 주장.

“They started with the base layer of capabilities,” Kevin Packingham, senior vice president for product and technology development at Sprint. “What was missing from the first generation was the user interface that really gets to consumers.”

Mr. Packingham said he was confident that Android phones would gain popularity.

“In the next year, there is the potential for Android to have huge growth and market share,” he said.
“안드로이드는 매우 기본적인 사양만으로 출발했죠.” Sprint사의 제품 및 기술부분 수석부사장 Kevin Packingham의 말. “초창기 안드로이드폰에 부족했던 것은 소비자에게 어필하는 UI였습니다.” 그는 안드로이드폰이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 것이라 확신하고 있다고.
“향후 몇 년간, 안드로이드는 어마어마한 시장점유율을 차지할 가능성이 충분합니다.”

About Christopher Roh

(주)홍익세상 CEO, App Yourself! 개발자가 아니어도 모바일앱을 만들 수 있는 HiCIEL(TM) 서비스 중. 홍익인터넷 말아먹고 업계 떠났다가 모바일/SNS 바람 타고 돌아왔으나 아직은 불쌍한 변두리 구멍가게벤처 사장. 주색잡기를 비롯, 안건전한 건 거의 좋아함.
This entry was posted in Android, iPhone and tagged , , , , , , , . Bookmark the permalink.

2 Responses to 안드로이드로 갈아타고 있는 대형 핸드폰 제조사들

  1. sangeun.joe says:

    WM6.1을 지금도 사용중인데,
    최근 출시한 WM6.5로 가고싶다는 생각은 전혀 들지 않는군요.

    이래저래 PDA를 써온지 10년이 다 되어 가지만
    위의 번역에서처럼 뭐 WM은 달라진 걸 별로 못느끼게 되더군요.

    특히 한국시장에서는 예전처럼 palm 같은 대체 OS도 없고
    게다가 PDA시장이 죽고, SmartPhone으로 넘어온 현재는
    WM말고는 대안도 없는 상황이라 쓰고있을 뿐.
    iPhone이 출시되고, android계열 폰이 출시되면
    다시 사용하고 싶은 생각은 절대 들지 않을 것 같습니다. ㅎㅎ

    한마디로 WM을 보면 Window VISTA를 바라보는 느낌.
    느리고, 무겁고, 버그가 많은…

  2. Morgan says:

    An interesting blog post there mate . Thanks for it .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